Home > 회사소개 > 언론홍보

제목 [동아일보 게재]‘홍성 블루핀’만의 브랜드 영향력 전국으로 확장 등록일 2022.04.26 10:30
글쓴이 홍성건설 조회 1331

‘홍성 블루핀’만의 브랜드 영향력 전국으로 확장

정홍표 대표.
경북 경산에 본사를 둔 ㈜홍성건설은 2007년 설립 이래 영남권을 중심으로 성장해왔다. 영남권에선 이미 대형 공장이나 플랜트, 병원, 빌딩 분야에서는 시공능력 및 원가경쟁력과 사후관리 등에서 크게 인정을 받은 업체다. 현재까지 약 400여 건축물과 플랜트, 토목공사를 완공했다. 이러한 수많은 공사를 통하여 집약된 기술력과 노하우를 갖고 품질 능력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2013년부터 서울본부를 운영한 홍성건설은 현재 전국적으로 20여 개의 주요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사업 역량을 크게 확장했다. 또한 2015년부터 아파트 오피스텔 등 주거부문으로 사업영역을 넓히면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충청권은 물론이고 강원, 전라, 제주까지 진출하고 있어 명실상부 전국구 기업으로 평가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홍성건설의 정홍표 대표는 영남대 건축과를 졸업하고 건설사에서 건축기사로 출발해 현장소장에 이르기까지 19년간의 현장 시공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 업계 베테랑 중의 베테랑으로 꼽힌다. 홍성건설은 기술인이 대표이사이며 대부분이 기술사, 건축사 등 특급 기술자들이 임원인 건설사로 일반 다른 건설사에 비해 유연성은 다소 떨어질 수 있으나 기술인 특유의 우직함과 끈끈함, 신뢰를 바탕으로 나아가고 있다. ‘고객님 마음속의 집을 짓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건축주와의 좋은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점도 회사의 특징 중 하나다.

㈜홍성건설 ‘만촌동 YMSA’ 주간투시도.
정 대표는 “‘내가 참여한 건축물은 홍성건설이 지은 것이 아니고 내가 지은 것이다’라는 자긍심을 갖고 시공에 임해야만 진정한 기술인이며 직원들에게도 이 점을 늘 강조하고 있다”며 자신의 경영 소신을 밝혔다.

홍성건설의 대표 브랜드는 블루핀이다. 블루핀에서 핀은 소나무의 프랑스어에서 따온 것이다. 정 대표는 “우리 민족의 나무인 소나무처럼 오랜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주거용 건축물을 짓겠다는 소망을 담아 이름을 지었다”고 밝혔다. 홍성건설은 블루핀을 앞세워 지금까지 3000여 채의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시공했다.

정 대표는 “주거부문에서는 메이저 건설사에 비해 아직은 브랜드 파워가 현실적으로 뒤지는 것을 인정하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중소형 규모의 단지형 주거부문에서 착실하게 실적과 능력을 쌓아가다 보면 수년 내로 ‘홍성 블루핀’만의 브랜드 파워를 갖게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성건설은 앞으로 일반 수주사업과 자체 투자사업(아파트사업)의 매출 비중을 7대3정도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는 건설사가 안정적이면서도 수익을 키워갈 수 있는 비율이라는 게 회사 측 입장이다.

 권혁일 기자

[출처 : 동아일보  2022.04.26]

자세한 내용은 동아일보를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통영코아루 (2022.07.23 09:23)
입주한지 1년만에 물이센 아파트를 지어놓고도 집단소송중이니 나몰라라하면서 한가정은진짜 파국으로 치닫는데도 사람중심? 자살충동 느낍니다 집때문에.. 삭제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